130409~13. 인터뷰, 씨즈대면심사, 성일이집들이, FHHH Friends, 율건축, 현아현우

1. 인터뷰. 도시연대 커뮤니티 디자인센터 문정석 팀장. 혜화동에서 정림건축과 도시연대에서 동시에 일하는 문정석님과 인터뷰를 하였다. 두시간여의 시간동안, 커뮤니티 디자인의 과거현재미래에 대해서 어떤 생각과 행동을 하셨는지, 주옥같은 경험담을 풀어주셨다. 세상에는 말만하는자와 행동하는자가 존재한다. 분명 그는 행동하는자. 나는? 불평하는자…고작

image

2. CPUS. 씨즈 대면심사. 0412 씨즈대면심사를 위해 일주일간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 승연누나, 초록누나, 다영과 함께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생각의 결을 맞추어갔다. 많은 대화를 통해서, 생각이 많이 정리되었고, 그걸 정리하여 PT를 만들고, 발표를 하였다. 주어진시간의 두배에 달하는 시간을 할애할만큼, 많은 질문이 오고갔고, 이제 결과를 기다려야겠다. 다시힌번 묻는다. 나는 왜 이길을 하려하는가?

image

3. FHHH Friends. 율건축디자인사무소.
김해진영 근린생활시설의 설계를 위해서 백방으로 알아보고있다. 모두가 첫경험이라서 어떻게 진행할지 전부 의문투성이다. 노보건축 류성헌 소장님, 키마건축 김국환소장님, 꾸메건축 홍상규실장님, 그리고 김해시청근처의 몇몇 건축사사무소에게 유선으로 조언을 얻었다. 그리고 설계와 시공을 함께하는 율건축디자인사무소의 김소장님과 박정연 팀장님에게 찾아가 거의 모든 문제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앞으로도 모르는것 투성일텐데, 조금더 계획안이 나오면, 들고 찾아뵈야할 분들이 많다. 무대포 어린 건축가들에게 애정어린 조언을 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좋은 건축을 쭉 하는 것만이 그 보답이 될것이다.
18일 건축주 2차보고를 위해, 콘타를 만들고 작업을 진행중이다.
image

image

4. 성일이 집들이
지난 12월에 결혼한 성일이의 집들이에 다녀왔다. 신혼분위기가 풀풀 풍기는 집과 새신부의 음식솜씨, 동기들과의 흐믓한 이야기가 버무러져 즐거운 시간이었다. 참 행복해 보이는 성일이 부부를 보며, 나의 미래를 그려본다.
image

5. 사랑스런 조카들.
아버님 생신겸, 현아생일겸, 현우백일겸해서, 누나가족과 점심을 먹었다. 3살 현아와 1살 현우를 보면, 모든 고민과 스트레스가 사라진다. 삼촌을 웃게해줘서 고맙다. 내조카들아~
image

image

Advertisements

130401~08. CORE LAB, 씨즈교육, 국립현대미술관, FHHH Friends

1. CORE LAB.

CPU의 최두옥님의 소개로 PT를 받아보았다. 회사를 그만두고, 제일 먼저 하고자 한 일이 ‘몸만들기’인데, 시작도 못하고 있던 터라, 이번기회를 통해서 다시 다짐을 한다. 네트워킹 속에서, 기회가 생기고, 관계가 형성된다. 좋은 네트워킹을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image

2. 씨즈교육
사회적기업가육성사업 교육이 중반을 넘어섰다. 각기 다른 아이템으로 모인 41개팀이 발표를 시작하면서, 묘한 긴장감이 흐른다. CPUS도 모의피티를 했지만, 나의 준비부족으로 무척 부끄러운 발표가 되었다. 최종 피티를 위해서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

image

3. 국립현대미술관.정기용.
고 정기용 건축가의 전시회를 다녀왔다. 무엇인지모를 숙연함이 계속 몸을 감싸고 있다.
나는 얼마나 몸을 던질 준비가 되었을까. 얼마나 몸을 던지고 있는걸까?
image

image

4. FHHH Friends
두 친구들이 여행에서 돌아왔고,
진정한 새로운 출발이다.

image

130322. FHHH Friends,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 SUTOME, 아시아창의리더쉽포럼

1. 푸하하하 프랜즈와 오전에 홍대에서 만났다. 연남동을 중심으로 마음에 드는 작업공간을 찾는 중이다.

그와중에 마주한 컨테이너와 주택이 조합된 하이브리드 건물. 아마 세계에서 우리나라에서만 가능하지 않을까싶다.

곧, 프랜즈와 같은 공간에서 웃고 떠들 날이 올것 같아서, 무척이나 설렌다.

image

image

2. 성미산 근처, 와이즈건축의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에 갔다.

언제와보나 싶었는데, 이렇게 기회가 있을때 들리기 잘했다고 생각하는 찰라, 1시부터 입장이 가능하다는 안내판앞에서

발길을 돌렸다. 지난번 ABC사옥에서도 느꼈지만, 검은벽돌건물이 주는 느낌이 무척 마음에 든다. 묵직함과 세련됨을 동시에 갖는다.  곧, 다시 방문할것이다.

image

image

3. 윤경씨의 수토메. 어찌저찌 이런저런 자리에서 많이 만난 윤경씨의 게스트하우스 수토메에 들렸다.

역시나 밝은 모습으로 맞아주셔서, 무척 감사드렸다. 따뜻한 커피와 뉴욕에서 건너온 과자,

깨끗한 공간과 박정연씨의 스케치. 짧은 방문이라 아쉬웠다. 곧 다시 방문하리라.

image

image

4. 아시아창의리더쉽포럼. MoA

서울대학교 미술관에서 열린, 아시아창의리더쉽포럼에 갔다. 첫 개강(?)행사와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의 강연이 있었다.

80대의 연세에도, 마치 지식이 머리에 흘러넘치듯 끊임없이( 다소 절제하시며) 90분가량의 강연.

쩌렁쩌렁한 울림이 있는 감동적인 강연이었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과 어수선한 분위기, 일방향적 강연이 약간 아쉽기는 했지만

국내석학들의 강연을 이렇게나마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참 좋은 것 같다.

사람들과의 네트워킹을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이 보완되어야 할 것 같다.

처음와본, 서울대미술관은 다음 주에 구석구석 살펴보고자 한다.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5. 메모가 점점 난잡해지는 것 같다. 정신을 차리고 요점만 간단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