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IDF 2013] ‘무에서 영원을 보다: 안도 타다오의 건축’ 을 보고…

내 인생이 다큐라서 그런지, 다큐멘터리에 관심이 많이 간다.

주제가 건축이라면 두말할것 없다.

운좋게도 제10회 EBS 국제다큐영화제(EIDF 2013 http://eidf.org) 프리뷰어로 선정되어 몇개의 다큐에 대한 나의 감상을 적는다.

그 첫번째 다큐.

무에서 영원을 보다:안도 타다오의 건축 (Tadao Ando – From Emptiness To Infinity)

Mathias Frick /  Germany  / 2013

 

내 건축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건축가는 누구일까?

02년도 대학에 들어가면서, 건축에 대해 알게되었고, 그 중에서 가장 먼저 알게 된 몇몇 건축가.

지금 기억이지만, 르 꼬르뷔지에,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미스 반 데 로에, 루이스 칸…..그리고 안도 다다오 였다.

2학년이 되어서 건축설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이 살아있는 건축가의 신비로운 이야기들을 교수님들과 선배들을 통해 들을 수 있었다.

‘건축을 전공하지도 않았지만, 프리츠커 상까지 거머쥔 건축가’,

‘권투선수 출신의 건축가’,

‘사무실의 한가운데 자리잡은 권위적인 건축가’,

‘노출콘크리트의 최고의 경지’ 등등

지금도 그렇지만, 10년 전인 그때,

세계무대에서 무척이나 활약하는 이웃나라 건축가가 무척이나 부럽고, 존경스러웠다.

나의 첫 해외여행은 ‘일본건축여행’이었다.

빛의교회, 명화의 정원, 타임즈 쇼핑센터, 물의절, 갤러리 아카, 콜레지오네 등등

그리고 나의 두번째 해외여행도 ‘일본건축여행’이었다.

물의교회, 효고현립미술관, 우드뮤지움 등

그 외에도 유럽에서 꽤 많은 안도의 건축을 만났었다.

 

안도 다다오의 건축물은 이미 많이 보아온바, 건축의 퀄리티는 이미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나의 대학시절 대부분의 건축설계에도 영향을 미쳤고,

가장 많이 보고 아끼는 작품집도, 안도 다다오 엘크로키다.

2005년 쯤인가, 한국에 강연온 안도 다다오를 강연후 달려가, 그 무거운 엘크로키 책 첫페이지에,  1등으로 싸인 받았을 정도였으니,

이 살아움직이는 대가는 내 건축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다큐에서 나온 작품들을 대부분 내가 다녀온 곳들이었다.

오랜만에 그때의 감흥과 기억이 떠올라, 아직도 정리하지 못한 옛 사진을 다시 보게 된다.

그때, 내 가슴 속에 품었던, 건축에 대한 이상….나도 대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꿈과 확신….

 

풍문으로 들리던 소문을 이번 다큐를 통해서 확인 할 수 있었다.

사무실의 한 가운데 자리잡고, 필요한 때마다, 직원들을 부르고, 이야기하고, 이야기 듣고….

권위적이라고 보일 정도로, 그러한 시스템을 유지하려는 그의 건축관과 그 시스템 속에서

최고의 건축물을 만들어 내는 나와 비슷한 건축인들의 모습에서,

나는 지금 어떤 모습일까….무척 궁금해진다.

사무실에 걸려있는 권투글러브와 권투선수 시절의 안도 다다오의 모습까지…

물론 내가 생각한 것 보다 훨씬 잘생긴 모습에 놀라기도 했지만,

권투와 건축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라는 점에서 비슷하다는 그의 말.

컴퓨터 그래픽으로 그려진 투시도보다는 계속 손으로 그려야한다는 그의 말.

오랜만에 나에게 건축적으로 채찍질이 되었다.

 

살아있는 전설.

10월에는 꼭 한솔뮤지엄을 다녀와야겠다.

그리고 10월에는 꼭 이 부족한 글을 다시 써야겠다.

 

130520~28. CPUs, Pop-up Co-Doing space for CPU @갤러리 자작나무, 아시아창의리더십포럼, 김광현교수님

1.CPUs
일주일간 종로구 사간동 갤러리 자작나무에서 CPUs의 첫번째 공식 프로젝트인 Pop-up Co-doing space for CPU를 진행하였다.

0520. 첫째날 겸 내생일.
프로젝트 첫날은 공교롭게도 내 생일과 겹쳤다. 맛있는 점심으로 생일 상을 겸했다.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여러준비를 했다. 벽에 전지를 붙이고, 유리에 시트지를 붙이고, 각종 다과와 음료를 준비하고, 내일부터 있을 프로젝트를 준비하였다.

image

2. 아시아창의리더쉽포럼. 김광현교수.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130501. 40km 라이딩.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집에서 사무실까지 자전거를 타고 갔다. 3시간이 걸렸다. 노트북과 책을 넣은 꽤 무거운 베낭을 메고 달렸더니, 다리가 후들거렸다.
언젠가, 한진이가 술자리에서, 재미삼아 물었었다. 원숭이가 있고, 뱀이있고, 또 뭐가 있는데, 이들을 데리고 긴 사막을 건너야하는데, 어떻게 할거냐고. 난 무의식 중에 답했다. 어깨에 다 짊어지고 갈거라고…

내 어깨에 들린 이 무식하게 무거운 베낭과 보이지않는 이 수백톤의 짐들을 내려놓을 순 없는걸까.
조금만 가벼워질래.

130409~13. 인터뷰, 씨즈대면심사, 성일이집들이, FHHH Friends, 율건축, 현아현우

1. 인터뷰. 도시연대 커뮤니티 디자인센터 문정석 팀장. 혜화동에서 정림건축과 도시연대에서 동시에 일하는 문정석님과 인터뷰를 하였다. 두시간여의 시간동안, 커뮤니티 디자인의 과거현재미래에 대해서 어떤 생각과 행동을 하셨는지, 주옥같은 경험담을 풀어주셨다. 세상에는 말만하는자와 행동하는자가 존재한다. 분명 그는 행동하는자. 나는? 불평하는자…고작

image

2. CPUS. 씨즈 대면심사. 0412 씨즈대면심사를 위해 일주일간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 승연누나, 초록누나, 다영과 함께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생각의 결을 맞추어갔다. 많은 대화를 통해서, 생각이 많이 정리되었고, 그걸 정리하여 PT를 만들고, 발표를 하였다. 주어진시간의 두배에 달하는 시간을 할애할만큼, 많은 질문이 오고갔고, 이제 결과를 기다려야겠다. 다시힌번 묻는다. 나는 왜 이길을 하려하는가?

image

3. FHHH Friends. 율건축디자인사무소.
김해진영 근린생활시설의 설계를 위해서 백방으로 알아보고있다. 모두가 첫경험이라서 어떻게 진행할지 전부 의문투성이다. 노보건축 류성헌 소장님, 키마건축 김국환소장님, 꾸메건축 홍상규실장님, 그리고 김해시청근처의 몇몇 건축사사무소에게 유선으로 조언을 얻었다. 그리고 설계와 시공을 함께하는 율건축디자인사무소의 김소장님과 박정연 팀장님에게 찾아가 거의 모든 문제에 대한 조언을 들었다. 앞으로도 모르는것 투성일텐데, 조금더 계획안이 나오면, 들고 찾아뵈야할 분들이 많다. 무대포 어린 건축가들에게 애정어린 조언을 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좋은 건축을 쭉 하는 것만이 그 보답이 될것이다.
18일 건축주 2차보고를 위해, 콘타를 만들고 작업을 진행중이다.
image

image

4. 성일이 집들이
지난 12월에 결혼한 성일이의 집들이에 다녀왔다. 신혼분위기가 풀풀 풍기는 집과 새신부의 음식솜씨, 동기들과의 흐믓한 이야기가 버무러져 즐거운 시간이었다. 참 행복해 보이는 성일이 부부를 보며, 나의 미래를 그려본다.
image

5. 사랑스런 조카들.
아버님 생신겸, 현아생일겸, 현우백일겸해서, 누나가족과 점심을 먹었다. 3살 현아와 1살 현우를 보면, 모든 고민과 스트레스가 사라진다. 삼촌을 웃게해줘서 고맙다. 내조카들아~
image

image

130401~08. CORE LAB, 씨즈교육, 국립현대미술관, FHHH Friends

1. CORE LAB.

CPU의 최두옥님의 소개로 PT를 받아보았다. 회사를 그만두고, 제일 먼저 하고자 한 일이 ‘몸만들기’인데, 시작도 못하고 있던 터라, 이번기회를 통해서 다시 다짐을 한다. 네트워킹 속에서, 기회가 생기고, 관계가 형성된다. 좋은 네트워킹을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image

2. 씨즈교육
사회적기업가육성사업 교육이 중반을 넘어섰다. 각기 다른 아이템으로 모인 41개팀이 발표를 시작하면서, 묘한 긴장감이 흐른다. CPUS도 모의피티를 했지만, 나의 준비부족으로 무척 부끄러운 발표가 되었다. 최종 피티를 위해서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

image

3. 국립현대미술관.정기용.
고 정기용 건축가의 전시회를 다녀왔다. 무엇인지모를 숙연함이 계속 몸을 감싸고 있다.
나는 얼마나 몸을 던질 준비가 되었을까. 얼마나 몸을 던지고 있는걸까?
image

image

4. FHHH Friends
두 친구들이 여행에서 돌아왔고,
진정한 새로운 출발이다.

image

130325-28. CPUS, Alba-002, FHHH, 김해진영근린생활시설, 아주작은비석, 워드프레스 세미나

1. CPUS. 사회적기업육성사업 선정.

사회적기업가로 움직임을 시작한다. 초록누나와 다영씨와 함께 일년간 제대로 된 사회적기업으로 만들어 볼것이다.

좋은 분들과 함께하니, 전혀 두렵지 않다. CPUS에 대한 것과 사회적기업에 관한 글은 더 자세히 쓸 예정이다.

2. 올해 두번째 알바.

퇴사 후 첫번째 알바는 꾸메건축에서 모형알바였다. 재료비 5만원으로 건물 3채 지었다. 내가 갖고싶었다.

IMG_5350

두번째 알바로, S-FOOD에서 공장 입면디자인을 했다.  정해진 평면에서 하는 입면디자인은 너무 한계가 많다.

생각보다, 생각만큼 쉽지 않다. 일도 주고, 마무리도 잘정리해준 승연누님께 감사할뿐이다.

3. FHHH Friends.

윤한진, 한승재, 한양규 세친구와 FHHH Friends를 시작한다.

홍윤경씨의 SUTOME 1층에서 시작하게 되었다.

어떻게 만들어갈지는 아직 아무도 모른다. 1년동안 같이 잼있게 놀면서, 생각을 맞춰갈것이다.

설계사무소가 될지, 디자인회사가 될지, 친목단체가 될지, 나가리가 될지.

친구들과 의견을 맞추는 것도 중요하지만, 내가 정말 하고싶은 것이 무엇인지 찾는 것이 먼저 일 것이다.

지금은 뭐든 너무 얽매여서 하기는 싫다. 앞으로는 밤을 세우지 않을 것이다.

image

image

4. 김해진영 근린생활시설 진행.

FHHH Friends와 함께하는 김해진영 근린생활시설을 시작하기 위한 사이트 답사와 건축주를 만나뵙고 왔다.

현장에 가니, 실감이 된다. 너무 급하지 않게, 꼭꼭 씹어 설계해 보고 싶다.

한진이 아버님의 숯불 토종닭 양념구이가 벌써부터 그립다.

IMG_5359

5. 노무현 추모공간. 아주작은비석.

IMG_5449

IMG_5455

사이트 옆, 고 노무현 대통령 묘에 다녀왔다.

안타까움과 숙연함에 잠시 말을 할 수 없었다.

6. 워드프레스 세미나. 김현구 @ EAST4

워드프레스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CPUS홈페이지도 그렇고 FHHH홈페이지도 그렇고,

워드프레스를 활용해서 구축할 생각이다.

돌아오는 길 김현구 대표의 조언은 진심으로 나에게 많은 힘이된다.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