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IDF 2013] ‘무에서 영원을 보다: 안도 타다오의 건축’ 을 보고…

내 인생이 다큐라서 그런지, 다큐멘터리에 관심이 많이 간다.

주제가 건축이라면 두말할것 없다.

운좋게도 제10회 EBS 국제다큐영화제(EIDF 2013 http://eidf.org) 프리뷰어로 선정되어 몇개의 다큐에 대한 나의 감상을 적는다.

그 첫번째 다큐.

무에서 영원을 보다:안도 타다오의 건축 (Tadao Ando – From Emptiness To Infinity)

Mathias Frick /  Germany  / 2013

 

내 건축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건축가는 누구일까?

02년도 대학에 들어가면서, 건축에 대해 알게되었고, 그 중에서 가장 먼저 알게 된 몇몇 건축가.

지금 기억이지만, 르 꼬르뷔지에,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미스 반 데 로에, 루이스 칸…..그리고 안도 다다오 였다.

2학년이 되어서 건축설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이 살아있는 건축가의 신비로운 이야기들을 교수님들과 선배들을 통해 들을 수 있었다.

‘건축을 전공하지도 않았지만, 프리츠커 상까지 거머쥔 건축가’,

‘권투선수 출신의 건축가’,

‘사무실의 한가운데 자리잡은 권위적인 건축가’,

‘노출콘크리트의 최고의 경지’ 등등

지금도 그렇지만, 10년 전인 그때,

세계무대에서 무척이나 활약하는 이웃나라 건축가가 무척이나 부럽고, 존경스러웠다.

나의 첫 해외여행은 ‘일본건축여행’이었다.

빛의교회, 명화의 정원, 타임즈 쇼핑센터, 물의절, 갤러리 아카, 콜레지오네 등등

그리고 나의 두번째 해외여행도 ‘일본건축여행’이었다.

물의교회, 효고현립미술관, 우드뮤지움 등

그 외에도 유럽에서 꽤 많은 안도의 건축을 만났었다.

 

안도 다다오의 건축물은 이미 많이 보아온바, 건축의 퀄리티는 이미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나의 대학시절 대부분의 건축설계에도 영향을 미쳤고,

가장 많이 보고 아끼는 작품집도, 안도 다다오 엘크로키다.

2005년 쯤인가, 한국에 강연온 안도 다다오를 강연후 달려가, 그 무거운 엘크로키 책 첫페이지에,  1등으로 싸인 받았을 정도였으니,

이 살아움직이는 대가는 내 건축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다큐에서 나온 작품들을 대부분 내가 다녀온 곳들이었다.

오랜만에 그때의 감흥과 기억이 떠올라, 아직도 정리하지 못한 옛 사진을 다시 보게 된다.

그때, 내 가슴 속에 품었던, 건축에 대한 이상….나도 대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꿈과 확신….

 

풍문으로 들리던 소문을 이번 다큐를 통해서 확인 할 수 있었다.

사무실의 한 가운데 자리잡고, 필요한 때마다, 직원들을 부르고, 이야기하고, 이야기 듣고….

권위적이라고 보일 정도로, 그러한 시스템을 유지하려는 그의 건축관과 그 시스템 속에서

최고의 건축물을 만들어 내는 나와 비슷한 건축인들의 모습에서,

나는 지금 어떤 모습일까….무척 궁금해진다.

사무실에 걸려있는 권투글러브와 권투선수 시절의 안도 다다오의 모습까지…

물론 내가 생각한 것 보다 훨씬 잘생긴 모습에 놀라기도 했지만,

권투와 건축은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라는 점에서 비슷하다는 그의 말.

컴퓨터 그래픽으로 그려진 투시도보다는 계속 손으로 그려야한다는 그의 말.

오랜만에 나에게 건축적으로 채찍질이 되었다.

 

살아있는 전설.

10월에는 꼭 한솔뮤지엄을 다녀와야겠다.

그리고 10월에는 꼭 이 부족한 글을 다시 써야겠다.

 

130725. 인간이 그리는 무늬. 최진석

페북에서 누군가가 링크를 걸었던, 아래 두 강연영상을 보고, 느낌이 왔다.

‘저 정도의 통찰력있는 이야기를 하는 분이라면, 뭐든 배울 수 있겠구나.’ 하는 마음으로,

바로 시간을 내어 서점으로 달려갔다.

최진석 교수의 ‘인간이 그리는 무늬’를 구입했고, 마침 예비군 훈련기간동안 시간을 내어서 읽었다.

책을 다 읽은 후, 마구 꼬인 실타래가 풀린듯 머리가 맑고 명확하다.

이념과 가치관과 신념을 뚫고 ‘우리’라는 우리에서 벗어나 내가 ‘나’로 존재하는 것.

이제 나는 그간 내가 살아온 방식과는 다른 삶을 살것이다.

 

강연영상과 책을 보면서, 가장 뜨끔했던 최진석교수의 질문을 남긴다.

“여러분은 지금까지 바람직한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아니면 바라는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여러분은 해야하는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아니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여러분은 좋은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아니면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살았습니까?”

 

 

130703. Week001.

2013년 7월부터, 푸하하하 프랜즈와

매주 수요일 일주일간 보고, 듣고, 느끼고, 생각한 것들을

잘 버무려 어떠한 형식이든 각자의 글로 남기기로 했다.

그간 써온, 일기형식의 글에서

조금씩이라도 글로서 체계를 잡고,

내 생각을 더 넣는 연습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

 

1. 동네건축
망원동으로 첫 사무실을 잡고, 일을 진행한지 3개월이 지났다.

구가건축처럼 정기적인 답사는 아니었지만, 시간이 나면 푸핫친구들과 자전거로 동네를 돌아다녔다. (주로 맛집을 찾기위한…)

매번 동선을 달리하다보니 동네곳곳에 숨어있는 동네건축이 슬슬 보이기 시작했다.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