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317,18. KIMA 건축, The HUB 서울, FHHH Friends, 조성욱건축사사무소, LoungeWE

1. KIMA건축. 김국환 형님. 나와는 똑같은 이름의 똑같은 직업. 2006년겨울 독일의 한 민박집에서 만나, 지금껏 연락만하고 지내다가 이제야 사무실에 찾아가 뵈었다. 지난 2년간, 사무실을 오픈하고, 진행했던 프로젝트들과 경영적인 부분들과 팁(?)을 깊이있게 설명해주셨고, 건축주를 애인에 빚대어 해주신 말씀이 깊이 남는다. 진행 중인 일들이 잘 진행되어, 설계만으로도 먹고살수있는 상황이 되면 좋겠다. 형도, 나도.

2. The HUB 서울.
선정릉역 근처의 더 허브 서울에서 4시간가량 일을해보았다. 장단점이 있다.

3. FHHH 프랜즈.
오랜만에 푸하하하 프랜즈를 만났다. 서로 약간의 오해와 고민이 풀렸다. 막연하지만 분명하다. 이제 곧 시작이다.

4. 무려 20년의 나이차이에도 ‘형’이라고 부를 수 있는 선배들이 있는 작업실 소속인 것은 나에겐 엄청난 재산이다. 그중 작년 판교에 주택를 짓고, 사무실을 오픈한 나와 12년차이의 성욱이형을 찾아갔다. 맛있는 점심과 함께 집 구석구석을 설명해주시고, 나에게 절실했던 용기와 격려를 아낌없이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성욱형님역시, 그간 사무실 오픈 후 이야기들을 많이 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 집의 구석구석의 공간구성도 놀라웠지만, 쾌적함에 더욱 놀라웠다. 언제나 너무나 친절하게 대해주시는 신사같은 분이시다. 소란스레 아이들이 뛰어 노는 집을 오랜만에 보았다. 행복해보였다.

image

image

image

image

5. 분당야탑의 코워킹스페이스 라운지위. 대학동창 김민규. 판교에 다녀오는 길에 잠시나마 디자인 참여했던 라운지위에 다녀왔다. 같은과 학군단 동기 민규가 지키고 있었다. 아직 오픈한지 얼마되지않아 사람이 많이 없었지만, 시설과 개념은 좋다. 조금 더 알려지고 채워지길 바란다. 서로 새로운 소식을 전하고, 앞날에 대한 불안을 공감하며, 서로 격려해주었다. 분당, 판교, 성남 쪽의 대표적 오픈형 코워킹 스페이스로 성장해가길 바란다.

image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