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영상의 시대

2. 전시영상을 만들면서 느낀점…

  – 영상의 시대, 건축에서 영상은?

유트브가 2005년, 비메오가 2004년에 만들어졌습니다.

시대의 최신 흐름에서 한스텝 늦는 건축분야에서도

이미 ‘영상’이 프리젠테이션의 도구로 자리매김했고,

다양한 방식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이번 비엔날레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영상을 전시의 가장 주요한 표현수단으로 활용한 전시장도 간혹 있었지만,

그보단 전시의 기본적인 구성요소라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비엔날레 전시영상 사례- 프랑스관, 일본관, 캐나다관, MVRDV, 주제관)

영상제작과정에서 ‘말하는 건축가2’에 들어갈 박승홍사장님의 인터뷰를 했었습니다.

정재은 감독님과 대화에서, 이번 비엔날레 전시영상을 촬영중이라고 했더니

“우리밥그릇까지 빼앗지 말아주세요.”라며

카메라의 기능이 워낙 좋아지면서 좋은 영상을 쉽게 얻을 수 있게 되고,

자신들의 영역이 축소되는 것을 걱정하셨습니다.

이러한 시대의 흐름을 거스를 수는 없어 보입니다.

확실히 국내에서보다는 해외에서 더 많고, 센스있는 영상들이 많이 만들어지고 있는 듯합니다.

해외 건축대학원의 졸업작품을 엄청난 퀄리티의 영상으로 표현하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건축프리젠테이션 트랜드] 포스트 바로가기

영상을 만드는 작업은

피드백이 빠르고, 결과물을 바로바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분명 건축과는 다른 매력이 있습니다.

프리미어나 베가스, 더 간편히는 아이무비로

어떤 내용이건 영상으로 직접 만드는 작업을 한번 해보시기를 바랍니다.

전혀 어렵지 않습니다.

[다음글 보기]

1 thought on “02. 영상의 시대”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