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건축학연구회] 110521. 4번째 모임.

20110522-120822.jpg

20110522-120835.jpg

20110522-120842.jpg

20110522-120856.jpg

20110522-120850.jpg

감히 나같은 풋내기 건축인이

정재승 교수님을 비롯해

이렇게 멋지고 꺠어있는 분들과 함께 공부를 할 수 있다는게

감개무량하고,

소셜네트워크 힘을 다시한번 느낀다.

트위터 예찬론자는 아니었지만,

이젠 어쩔 수 없이 예찬할 수 밖에 없다.

건축설계를 하면서, 너무나 막연하고, 누구도 판단할 수 없으리라 생각했던 부분들의 답을

어쩌면 이 연구모임에서 찾을 수도 있을 것도 같다.

어떤 공간이 좋은 공간인가…. 어떤 건축이 좋은 건축인가….에 대한 답.

특히, 오늘 모임에서 전체적인 방향이 ‘건축’으로 쑥 들어온 것 같았고,

건축인들의 눈빛이 더욱 반짝이는 것도 보았고,

내 눈도 반짝였으리라.

진짜 고민해야할 것들은 한켠으로 미루어두고,

보기좋은 이미지 만들기를 강요하는 사회에 지쳐있던

몇몇 건축인들은…

어쩌면 한 과학자에 의해

구제될지도 모를 일이다.

이 소통 자체가

나에겐 너무나 큰 자극이며, 진짜 공부이며, 도전이며, 희망이라

놓칠 수 없다.

——————————————————————————–

제3의 공간 / 크리스티안 미쿤다

마음을 훔치는 공간의 비밀 / 크리스티안 미쿤다

수눕 / 샘 고슬링

커피하우스의 문화사 / 볼프강 융거

몰링의 유혹 / 파코 언더힐

쇼핑의 과학 / 파코 언더힐

금지된 장소 연출된 유혹 / 크리스티안 미쿤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