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TB2011] 스케치

Back to the Basic 2011.

기본으로 되돌아가기 2011.
올한해는 뭐든지 기본으로 돌아가보련다.

나에게 스케치란?

손으로 도면이나 투시도를 그리는 시대가 훨씬 지나고,
세련된 디지털 툴이 넘처나는 시대에 스케치는 무슨 의미인가?

(우선 머릿속에 떠오르는 생각들…)
스케치는 그림인가?
(루이스칸, 박승홍, 김성국, 양성구…)
선 하나에 의미는 있는 것인가?
뇌와 손은 어떤 관계인가?
손은 대체될 수 있는가?
어떤 건축을 할 것인가?
건축의 페러다임은 변하였는가?
스케치는 사라질 것인가?
디지털 스케치는 어떤가?
스케치는 건축가에게 필수적인가?
내가 하려고 하는건 스케치인가?
스케치를 많이하면, 잘하면, 좋은 건축을 할 수있는가?

인생을 낭비하고 싶지 않은 강박관념 때문에
모든 하는 일에 이유를 찾고, 중요도를 따지고, 이익을 계산하며 지낸거 같다.
사실, 그렇게 지냈기 때문에, 부끄럽지않게 올바른 길을 걸어온것 같다.

그러나 요즘들어, 그게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너무 많은 생각때문에, 행동할 타이밍을 놓쳐버리는게 습관됐다.

스케치도 마찬가지, 아직까지 위의 질문들에 얽매인것도 우습지만,
백만년만에 해보는 스케치의 힘없는 선들에 손발이 오그라들게 낯부끄럽지만,

올한해는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해보자.

순간,
답을 알고 보는 시험은 시간낭비였음을 깨닫는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