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오를 봉우리는 / 양희은

사람들은 손을 들어 가리키지 높고 뾰족한 봉우리만을 골라서

내가 전에 올라가봤던 작은 봉우리 얘기 해줄까?

봉우리…

지금은 그냥 아주 작은 동산일 뿐이지만

그래도 그때 난 그보다 더 큰 다른 산이 있다고 생각하진 않았어

나한테는 그게 전부였거든…

혼자였지

난 내가 아는 제일 높은 봉우리를 향해 오르고 있었던 거야

너무 높이 올라온 것일까?

너무 멀리 떠나온 것일까?

얼마 남지 않았는데…

잊어버려! 일단 무조건 올라보는 거야

봉우리에 올라가서 손을 흔드는 거야

고함도 치면서

지금 힘든것은 아무것도 아냐

저 위 제일 높은 봉우리에서 늘어지게 한 숨 잘텐데 뭐…

허나 내가 오른 곳은 그저 고갯 마루였을 뿐

길은 다시 다른 봉우리로

거기 부러진 나무 들걸에 걸터 앉아서 나는 봤지

낮은 데로만 흘러 고인 바다

작은 배들이 연기 뿜으며 가고

이봐 고갯마루에 먼저 오르더라도

뒤돌아서서 고함치거나 손을 흔들어 댈 필요는 없어

난 바람에 나부끼는 자네 옷자락을 멀리서도 똑똑히 알아볼 수 있을 테니까 말야

또 그렇다고 괜히 허전해 하면서

주저 앉아서 땀이나 닦고 그러지는 마

땀이야 지나가는 바람이 식혀주겠지 뭐

혹시라도 어쩌다가 아픔같은 것이 저며올 때는

그럴땐 바다를 생각해

바다

봉우리란 그저 넘어가는 고갯마루일 뿐이라구…

하여 친구야 우리가 오를 봉우리는 바로 지금 여긴 지도 몰라

우리 땀 흘리며 가는 여기 숲속의 좁게난 길

높은 곳에 봉우리는 없는 지도 몰라

그래 친구야 바로 여긴지도 몰라

우리가 오를 봉우리는…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